출처는 분명하지 않지만 인터넷에서 한참 유행했던 IT 프로젝트가 수행되는 현실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그림을 하나 소개한다. 나는 이 삽화가 우리가 처한 프로젝트의 현실을 함축적으로 잘 표현하고 있다고 생각한다. 삽화의 의미를 내 관심에서 되새겨 보았다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       

(맨 위 왼쪽부터 설명해보면)

1 : 고객은 요구사항을 프로젝트 팀에게 간략하게만 설명한다. 자신의 요구사항을 다 이야기해주는 친절한 고객은 없다. 알아서 잘 해주기를 바라는 고객이 대부분이다.

 

2 : 프로젝트 리더(PL)는 고객이 말한 것을 자세히 파악하지 못하고 일부분만 어렴풋이 이해한다.(선반이 3개에서 1개로 줄었고 나무에 매다는 방식도 나뭇가지 양쪽에 각각 매다는 것으로 이해한다.)

 

3 : 업무를 분석하고 설계한 결과는 전혀 연관성이 없고 실제 구현되기 어렵게 디자인되어 있다. (나뭇가지가 땅에서 나오고 나무는 둘로 잘라져 있다.)

 

4 : 프로그래머가 짠 코드는 응집력이 떨어지고 나무에 매달 수 없을 정도로 축 늘어져 있다. 쓸데없는 코드로 가득하다.

 

5 : 영업은 고객에게 실현될 수 없는 장미빛 공약을 남발하여 프로젝트를 더 힘들게 한다. (세상에 대한민국에 안되는 게 어디 있냐마는 럭셔리한 의자를 가느다란 나뭇가지에 매달 수 있다고 허풍을 치다니.)

 

6 : 프로젝트 산출물은 납기준수라는 미명하에 거의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.(흔적은 그림자만 남아 있어서 이해하기는 거의 불가능)

 

7 : 실제 구현되어 사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은 거의 없고, 있어도 업무에는 별 도움이 안되는 프로그램들이다.(끈만 매달았으니 진척은 100%지만 실제 구현은 절반도 채 안된다.)

 

8 : 고객에게 청구하는 금액은 정확한 기준이 없이 들쭉날쭉하다. (마치 롤러코스트를 타는 것처럼 어쩔 때는 거의 공짜로 해주겠다고 하다가 만만한 고객을 만나면 과당청구하기도 한다.)

 

9 : 회사에서 지원받은 건 전혀 없다. 어떤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프로젝트에서 알아서 잘 해결하라는 미션 임파서블이 프로젝트의 목표이다.(지원을 받으면 오히려 나무를 자르게 되는 역효과가 크다.)

 

10 : 고객이 정말 필요한 것은> 아뿔싸, 고무 타이어가 튼튼하게 매달린 그네였다. 그렇다면 프로젝트의 운명은? 재개발 아니면 클레임이다.

Posted by sijak
<< PREV : [1] : ... [16] : [17] : [18] : [19] : [20] : [21] : [22] : [23] : [24] : ... [32] : NEXT >>

BLOG main image
잠시만 쉬고 다시 Start ! by sijak

공지사항

카테고리

분류 전체보기 (32)
My Story (1)
IT News (11)
SAP (8)
JAVA (1)
Etc. (3)
재태크 (1)
Google (2)

글 보관함

달력

«   2014/07   »
    1 2 3 4 5
6 7 8 9 10 11 12
13 14 15 16 17 18 19
20 21 22 23 24 25 26
27 28 29 30 31    
Total : 32,291
Today : 1 Yesterday : 11
Statistics Graph